유로폴 “디파이는 가장 위험한 사이버 범죄 대상”…보고서 살펴보니

유럽형사경찰기구 유로폴이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를 가장 위험한 사이버 범죄 대상으로 꼽았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유로폴의 ‘2020년 인터넷 조직범죄 위협평가 보고서'(IOCTA)를 인용해 이같은 사실을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로폴은 암호화폐(가상자산), 지갑, 거래서비스를 최고위협 대상으로 지목했다. 앞서 유로폴은 지난해 암호화폐 거래소를 사이버 위협의 대상이라고 지목한 바 있다.

유로폴은 “(디파이에 사용되는) 프라이버시 코인은 법 집행 수사에 상당한 장애물이 될 것”이라며 “탈중앙화 시장 프로토콜도 ‘우선순위가 높은 위협’으로 분류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와사이, 사무라이지갑 등의 코인조인 개념이 자산과 개인키를 보관하기 위해 하드웨어지갑을 점점 더 많이 사용하고 있다”며 “사이버 위협 대상 1순위로 떠올랐다”고 짚었다.

더불어 “결제 옵션으로 볼 때 비트코인은 다크웹의 가장 인기있는 방법”이라면서 “모네로 다음으로는 지캐시와 대시가 다크웹 거래에서 가장 잘 확립된 프라이버시 코인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암호화폐 소프트웨어 기업 OB1이 개발한 ‘오픈바자’를 범죄자들이 활용하기 쉬운 플랫폼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오픈바자는 법 집행 수사에 방해되는 사항들은 적극적으로 필터링되고 있다며 반박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