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중앙은행 “익명성 기반 CBDC,저축 과정에서 보안 위협 있어”

익명성 기반 중앙은행 발행 암호화폐(CBDC)에서 보안 위협이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제기됐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캐나다 중앙은행이 CBDC의 위험성과 장점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했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익명성을 보장하는 토큰 기반 CBDC는 특정한 보안 위험을 야기할 수 있다”며 “이런 위험은 계좌 잔고가 어떻게 집계되고 저장되는지, CBDC가 거래에서 어떻게 활용되는지, 전자지갑, 암호화폐 거래소, 은행 등이 사용자를 끌어들이기 위해 어떻게 경쟁할지 등을 통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자산 저축 등을 포함한 다양한 영역에서의 위험성 명단을 작성했다. 디지털 자산 세상에서 토큰 보유자들은 월렛을 여러 개 만들어 그들의 자금을 다양한 토큰으로 분산시킨다. 이로써 전통 금융보다 자산 저장 위치가 더 많아지게 된다. 그만큼 해킹 위협 등에 더 노출될 수 있다는 의미다.

CBDC를 둘러싼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에서도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 관련 중앙은행이 플랫폼에 대한 한도를 설정하는 것과 CBDC에 내장된 월렛 보유 한도 등이 대응책이 될 수 있다.

보고서는 “캐나다 중앙은행이 CBDC를 발행한다면 토큰을 기반으로 할 것”이라며 안전한 프라이빗 키 사용에 주목했다. 이어 “CBDC가 안전하고 효율적인 지급 수단임을 보장하기 위해 은행은 CBDC를 어떻게 취합해 사용할 것인지 어떤 외부효과가 발생할 것인지 등을 신중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에는 개인 월렛과 암호화폐 거래소 등 중앙화된 월렛에 대한 각각의 장단점을 제시했다. 또한 잠재적 CBDC와 관련된 다른 위험과 조치, 그런 자산 분류에 대해 가능한 규칙과 지침을 언급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