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잔고, 2년 만에 최저치 기록…전문가들 “약세 추세 보다는 장기 보유 전략 반영하는 것”

비트코인(BTC) 거래소 잔고가 2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감소했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온라인 리서치 업체 글래스노드의 데이터를 인용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의 BTC 잔고가 2018년 11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줄었다”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비트코인 잔고 감소가 반드시 약세 추세와 연결되는 것은 아니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오히려 투자자들의 장기 보유 전략을 반영하는 긍정적인 신호라는 설명이다.

글래스노드는 지금과 비슷한 BTC 잔고를 기록한 2018년 11월도, 비트코인캐시의 하드포크에 앞서 투자자들이 BTC를 개인 지갑으로 이동시켰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당시 BTC 잔고는 2019년 초까지 약세 흐름을 지속하다 그 해 4월 들어서야 회복세를 나타냈다. 당시 글래스노드는 “BTC 보유자들이 콜드 지갑 등의 장기보유전략으로 전환했다”며 “이는 강세 전망을 나타낸다”고 전한 바 있다.

디지털 애셋 데이터의 마이크 알프레드 최고경영자(CEO)는 “최근의 거래소 BTC 잔고 감소는 신규 투자자들의 장기 보유 전략을 가리키는 신호”라며 “마이크로스트레티지와 같은 대기업들이 BTC를 사들이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이 굳이 매도를 결정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분석사 아르케인 리서치는 지난 22일 발표한 주간 보고서를 통해 최근의 BTC 잔고 감소는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의 성장세와 연관이 있다고 짚었다. 보고서는 “2020년 3월 15일 이후 적어도 10만 BTC가 이더리움 프로토콜로 유입됐다”며 “이는 BTC 잔고 감소의 일부를 설명할 수 있다”고 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