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암호화폐 관련 최초의 입법사례 등장 예고…’디지털금융 패키지 플랜’ 뭐길래?

유럽에서 암호화폐(가상자산)와 관련된 최초의 입법 사례가 등장할 전망이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이날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을 위한 ‘디지털금융 패키지 플랜’을 채택했다.

이 플랜에는 ‘디지털금융, 소액 결제, 암호화폐 입법 제안’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플랜에 따르면 스테이블코인 발행인은 자본, 투자자 권익, 각국 규제당국의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 또, 발행액이 500만 유로(약 580만 달러)를 넘을 경우 정부 당국의 승인도 받아야한다.

암호화폐 발행인은 백서 공개도 의무적으로 해야한다. 단, 연간 암호화폐 발행액이 100만 유로(약 110만 달러) 이하의 중소기업은 제외됐다.

EC는 “새로운 조치들은 유럽 기업들에 자금을 조달하는 새로운 방법을 열게 될 것”이라며 “EU의 경제회복을 지원하는 데 결정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비자에게 보다 안전하고 디지털 친화적인 규칙을 만들 예정”이라며 “금융 분야, 특히 고도로 혁신적인 디지털 스타트업들이 활성화되는 것을 목표한다”고 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