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재무부 “암호화폐 보유, 신고 안 하면 벌금이나 징역형”…”최고 3년형까지 가능해”

러시아 재무부가 암호화폐 보유 사실을 신고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벌금형이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는 법안을 준비 중이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는 현지 언론 매체 ‘코메르산트’를 인용, 러시아 재무부가 새로운 암호화폐 규제법 초안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법안은 연간 10만 루블(약 1300 달러) 이상의 암호화폐를 취득한 기관이나 개인은 세무당국에 보고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앞으로 러시아의 암호화폐 보유자들은 암호화폐 지갑을 조세 당국에 신고해야 한다. 해당 법률이 제정되면, 이를 위반할 시 미신고 금액의 30%에 달하는 벌금이 부과된다. 최저 벌금은 5만 루블(약 650 달러)로 알려졌다. 1백만 루블(약 1만 3000 달러) 이상의 암호화폐가 입금된 지갑을 보고하지 않는 사람은 최고 3년 징역형에 처해진다.

코메르산트는 “법안 내 범죄 부분이 상당히 광범위하다”며 “이 법안은 러시아 영토에만 국한되는 것도 아니다”라고 짚었다.

이번주 해당 법안의 초안을 바탕으로 한 수정안을 논의하는 절차가 있게 될 전망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