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부, 블록체인 연구 연장하기로 결정…”보조금 결제 관련 조사한다”

미국 재무부가 블록체인 기술 연구 프로젝트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보조금 결제용 블록체인’이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블록체인 연구를 이어갈 계획이다.

앞서 재무부는 3년 전 분산원장 기술(DLT) 연구를 처음 시작했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컴퓨터, 스마트폰 등의 물리적인 툴을 추적하는 테스트가 주로 이뤄졌다. 당시 블록체인의 다른 활용사례 발굴에도 나선 바 있다.

‘보조금 결제용 블록체인’ 프로젝트는 블록체인을 활용해 보조금 지금을 토큰화하고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주된 목표다. 블록체인을 통한 보조금 지급의 법적 가능성을 검토하게 되며, 약 6개월 동안 운영될 예정이다.

프로그램 책임자인 크레이그 피셔는 “이 프로젝트는 블록체인을 통해 (보조금 관련) 신고 부담은 줄이고 공정의 투명성은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이 연구 프로젝트는 재무부가 2017년부터 이어온 블록체인 연구를 지속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