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암호화폐 채굴 합법화…”국가 공식 풀로만 채굴 허용”

베네수엘라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 산업을 제도권으로 수용했다. 다만 채굴 도구를 중앙화시킴에 따라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 산업에 직접 관여할 여지가 커졌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베네수엘라 정부는 암호화폐 채굴을 합법화했다.

최근 새로운 법령이 베네수엘라 관보를 통해 공포됐다. 암호화폐 전문 규제기관(SUNACRIP)의 조슬릿 라미레즈 총괄이 이에 권한을 부여했다.

해당 법령에 따르면 앞으로 암호화폐 채굴을 하려면 라이선스를 신청하고 정부 기관에 등록해야한다. 라이선스 신청자는 채굴 활동에 대한 정보를 정부 당국에 제출해야하며 관련 기록을 10년 동안 보관해야한다. 채굴 장비나 채굴 데이터 센터 제조업자는 특수한 라이선스를 얻게 된다. 채굴 장비 수입과 제조도 베네수엘라 정부 당국의 감독을 받게 된다.

다만, 국가 공식 디지털 채굴 풀을 통한 채굴만 허용된다. 이외 장비를 운영하는 사람은 벌금을 물게 된다. 채굴을 중앙화시키는 것은 정부가 채굴 기여자들에 대한 지급과 채굴 풀을 통해 벌어들인 소득과 채굴 보상을 조정할 수 있다는 의미다. 따라서 정부는 채굴자들의 지불을 동결시키거나 지연시킬 수도 있다. 세금을 부과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현재 베네수엘라는 국제 사회의 제재와 정부 실책 등으로 자국 통화 볼리바르가 큰 폭으로 평가절하되고 있다. 이에 하이퍼 인플레이션이 발생하자 정부는 암호화폐 산업에서 그 타개책을 모색하고 있다.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은 외화를 벌어들이기 위헤 스테이블코인 ‘페트로’를 발행하기도 했다. 1페트로 가격은 베네수엘라 석유 1배럴 가치에 연동되도록 설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