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파이, 2017년 ICO와 비슷하나?…업계 엇갈린 의견 들어보니

“최근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와 2017년 암호화폐공개(ICO) 열풍이 비슷하다”는 의견을 두고 두고 업계 전문가들이 엇갈린 목소리를 내고 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두 시장에 대해 월가의 전 투자자인 톤 베이즈와 윙클보스 공동 창업자는 엇갈린 의견을 내비쳤다.

톤 베이즈는 “디파이는 ICO 버블과 비슷하다”며 “적어도 ICO 열풍 때는 백서를 작성하기 위한 노력이라도 했다”며 디파이 시장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또한 “최근 음식 이름을 딴 디파이 프로젝트들이 가격이 상승했다가 급락했다”며 “디파이 세계는 돈만 찍어다가 폰지가 끝나기 전에 누군가 그 돈을 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윙클보스 공동 창업자는 디파이 열풍은 ICO와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ICO는 카페에서 부실하게 쓰여진 백서와 코인이 자금을 모았다”며 “이에 반해 디파이는 수십억 달러의 자금이 일을 하고 있고 긍정적인 수익을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암호화폐 산업은 지난 1년 동안 엄청난 성장을 자랑해왔다”며 “디파이는 이미 자생적으로 작동하고 있고, 이것은 진짜다”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