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B “‘스테이블코인’ 용어 교체해야…대중 현혹시킬 수 있어”

유럽중앙은행(ECB)이 ‘스테이블코인’ 용어를 교체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ECB는 보고서를 통해 ‘스테이블코인’이라는 용어가 대중을 혼동시킬 수 있다고 비판했다. 기존 스테이블코인 사례들이 그 명칭에 부합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번 보고서는 유럽에서 스테이블코인이 성장하면서 새로운 지불결제 방법과 부의 대체 저장 수단이 증가할 것으로 봤다.
스테이블코인은 달러나 금 등 실물자산에 가치를 연동해 가격 변동을 최소화한 디지털 자산을 의미한다.

보고서는 가까운 시일 내 최저금리로 대중들이 자산을 스테이블코인으로 보유하지 않을 것이라 하면서도 ‘스테이블코인’이란 명칭 자체에 현혹될 수 있다고 시사했다.

ECB는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규제 원칙과 접근법이 확립되어감에 따라 그 명칭도 바뀌어야한다”며 “현재는 ‘안정적(stable)’이란 용어가 마치 발행업체가 가치 안정성을 보장하는 것처럼 여겨질 수 있다”고 말했다.

명확한 어휘를 사용해야 스테이블코인을 실물화폐와 잘 구분할 수 있으며 스테이블코인 종류도 다양하게 분류할 수 있다는 의미다. 예를 들어 스테이블코인을 담보형 스테이블코인과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 등으로 나눌 수 있다. 또한 중앙은행 발행 암호화폐(CBDC)와도 구분될 수도 있다.

최근 ECB는 암호화폐와 디지털 자산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앞서 ECB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오전 “디지털 유로가 전통화폐를 보완할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을 내놓았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