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금법 이후의 디지털 산업은…” 피어테크 한승환 대표, 국회 세미나 발표서 무엇을 강조했나?

블록체인 금융 기술사 피어테크(Peertec)의 한승환 대표가 제도권 진입을 앞둔 암호화폐(가상자산) 산업의 특성을 ‘확장성과 대중성’으로 꼽았다.

한승환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가상자산 업권법 제정을 위한 국회세미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 세미나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과 한국가상자산금융협회(KDFA)가 공동으로 주최했으며,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개정안을 발의한 김병욱 의원의 개회사로 시작됐다. 금융감독원, 신한은행, KB국민은행과 피어테크, 빗썸코리아, 법무법인태평양, 고려대학교, 수원대학교, 해시드, 델리오, 두카토 등의 관계자들이 자리했다. 1부 ‘블록체인 가상자산 금융 시장의 현주소’와 2부 ‘가상자산 전문법 제정의 필요성 및 선결과제’를 주제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한 대표는 ‘개정 특금법 이후의 디지털자산 산업’이라는 주제로 2부 연사로 초청돼 의견을 전했다.

한 대표는 “가상자산은 단순히 비트코인 같은 특정 암호화폐에 국한되지 않는 개념”이라며 “부동산, 예술품 등의 유형자산 뿐만 아니라 지적재산권, 개인정보, 증권 등의 무형자산을 다룬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일적인 증권화, 규격화를 통해 전세계로 유통된다는 특성을 갖고 있다”며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금융 시스템의 핵심 장점은 확장성과 유동성”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암호화폐 산업 발전을 위한 적절한 규제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역동적이고 글로벌한 시대에 국가가 특정 산업을 규제한다면, ‘풍선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한 곳을 누르면 또 다른 부분에서 새로운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짚었다. 또 “적절한 규제가 있어야 전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 디지털자산 산업의 혁신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 대표는 피어테크가 속해있는 그룹사 피어(Peer)의 대표이자 창립자다. 업계에선 블록체인 생태계의 확장과 대중화를 선도하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