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B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 “디지털 유로, 전통화폐 보완할 것”…”대체재 아니다”

유럽중앙은행(ECB)의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가 “디지털 유로가 발행되면 전통 화폐의 보완 수단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프랑스-독일 온라인 의회 연설을 통해 “ECB가 디지털 유로를 발행하면 전통적인 현금 화폐를 대체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라가르드 총재는 “수 주 내에 디지털 화폐 발행에 대한 협의가 있을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라가르드 총재는 “디지털 유로 도입에 따르는 이점과 위험성, 운영상의 어려움도 조사하고 있다”며 “사이버 보안과 관련된 우려사항을 해결해야 하고, 유럽 내 디지털 단일 시장을 향한 진전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디지털 유로는 민간 디지털 화폐에 대한 대안을 제공할 수 있다”며 “유럽은 디지털 기술이 주는 모든 혜택을 이용할 필요가 있다” 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말 ECB의 크리스틴 리가르드 총재는 ECB 공식 트위터를 통해 “중앙은행이 스테이블 코인을 주도해야 한다”고 전한 바 있다. 또 같은 시기 프랑스 중앙은행의 프랑수아 빌레 드 갈루(François Villeroy de Galhau) 총재는 “프랑스가 세계 최초로 CBDC를 발행하는 국가가 되길 바란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최근 프랑스 중앙은행은 “분산형 퍼블릭 블록체인 ‘테조스’를 디지털 화폐(CBDC) 시범적용에 사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관련기사: “스테이블 코인, 중앙은행이 앞서야 한다”…ECB 총재 생각은

관련기사: 프랑스 중앙은행, CBDC 시범사업 파트너로 ‘테조스’ 선정…왜?

이 매체는 “최근 중국 인민은행은 CBDC 발행의 선두 주자가 되기 위한 포부를 밝혔다”면서도 “어쩌면 이에 프랑스가 크게 뒤쳐지지 않았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