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위스콘신 주 후보 “비트코인으로 기부금 받아요”…”규제 있지만 불명확해”

미국의 한 지방선거 출마자가  규제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으로 기부금을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위스콘신 주 의원 후보로 출마한 필 앤더슨 후보가 주의 윤리위원회 규제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로 선거 기부금을 받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필 앤더슨 후보는 2018년 위스콘신 주지사 선거에 출마했을 당시도 비트코인으로 기부금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주 의회(WEC)는 “암호화폐 기부금이 주 법에 심각한 도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암호화폐는 화폐이고, 이 또한 선거 기부금을 위한 합리적인 방법”이라며 “주요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 업체 비트페이를 통해 암호화폐 기부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WEC는 2018년 주 내 암호화폐를 통한 기부금이 법적으로 위반됐는지 여부에 분명한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며 “이에 자체적으로 규칙을 능숙하게 해석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 당국의 관료주의와 싸울 준비가 돼 있다”며 “위스콘신에서 암호화폐에 우호적인 법이 나오도록 밀어붙일 것”이라고 선언했다.

한편, 미국 공직에 출마한 여러 정치 후보자들은 선거운동을 명목으로 암호화폐 기부금을 받아왔다. 지난해 대선 후보였던 앤드류 양은 비트코인 기부금을 받았고, 미국 하원의원 톰 에머도 비트페이를 통한 암호화폐로 후원금을 받기 시작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