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융당국, 은행에 ‘스테이블코인 지급준비금’ 허용…첫 지침 마련

Bank

미국 금융당국이 시중은행이 스테이블코인을 지급준비금으로 보유하도록 허용했다.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최초의 지침을 마련하며 스테이블코인의 제도권 편입에 시동을 걸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미국 통화감독청(OCC)과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명확한 대응 방침을 마련했다. 스테이블코인은 실물자산과 가치가 연동된 암호화폐를 의미한다.

이번 지침으로 미국 현지 은행은 고객들에게 지급준비금의 일환으로 스테이블코인을 쌓아놓을 수 있게 된다. OCC는 “은행들이 안전하고 건전하게 고객에게 스테이블코인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확실한 규제를 마련했다”며 “스테이블코인 발행업체이 은행의 준비 계좌에 자산을 보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테더(USDT)처럼 실물화폐와 가치가 1대 1로 연동되는 스테이블코인만 허용된다. 페이스북 리브라 같은 통화 바스킷을 활용한 토큰은 제외된다는 의미다.

브라이언 브룩스 OCC 청장 대행은 “스테이블코인은 이미 은행 서비스의 한 부분이 됐다”며 “현재 전국의 은행과 연방 저죽은행연합회는 매일 수십억 달러 규모의 스테이블코인 관련 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인베이스의 전직 법무팀 총괄 이사 브라이언 브룩스가 OCC 청장 대행으로 합류하면서 미국 은행 산업에 ‘암호화폐’ 바람이 일고 있다. 7월 OCC는 은행에 암호화폐 가상수탁(커스터디) 서비스를 허용했다. 이로써 암호화폐 관련 기관 인프라를 확충할 수 있게 됐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