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특허 순위 “한국, 87건 보유로 5위”…키스페이턴트 보고서

한국이 전 세계에서 5번째로 많은 블록체인 특허를 보유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지적재산권 컨설팅사 키스페이턴트(KISSPatent)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한국이 보유 중인 특허는 87건”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블록체인 특허가 가장 많은 국가는 미국으로 선정됐다. 미국은 총 2122건의 특허를 보유 중이다. 케이만제도와 캐나다가 각각 350건과 118건의 특허 보유로 뒤를 이었다. 일본은 108건으로 4위, 중국은 77건으로 6위를 차지했다.

키스페이턴트는 “중국 기업 알리바바가 케이만제도에 있는 자회사를 통해 블록체인 특허를 확보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중국 전체 특허 건수 보다 케이만제도가 많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알리바바는 올 상반기에만 200여 건 이상의 블록체인 특허를 확보했다”며 “올 연말에는 가장 많은 블록체인 특허를 보유한 기업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가장 인기있는 블록체인 특허 항목은 ‘핀테크 애플리케이션’인 것으로 알려졌다. ‘분산형 비즈니스 플랫폼’과 ‘블록체인 기반의 은행 서비스’ 등도 높은 항목 순위를 기록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