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중앙화된 암호화폐 개발을 위해 타 암호화폐 통제한다

중국 인민은행(PBoC)은 29일 웹사이트를 통해 위안화 보호 강화 전략의 일환으로 비공식 암호화폐에 대한 엄격한 규제를 계속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BoC의 판 이페이(Fan Yifei) 부지사는 국가 주도의 암호화폐 발행은 지지하되, 위안화의 가치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비공식 암호화폐를 제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즉, 국가 주도의 ‘중앙화된 암호화폐’ 외의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규제하는 정책을 펼친다는 것이다.

PBoC의 웹사이트상에서 암호화폐 정책의 구체적인 방향이 제공된 것은 아니지만,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에 대해서 지속해서 엄격한 정책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근 중국 당국의 강경한 암호화폐 정책이 서서히 홍콩에도 영향을 끼치면서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파이넥스(Bitfinex) 바이낸스(Binance)가 홍콩을 떠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