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대형 금융사 ‘소시에테 제네럴’, CBDC 테스트용 블록체인으로 ‘테조스’ 선택…왜?

프랑스 대형 금융사 ‘소시에테 제네럴'(Societe Generale)이 CBDC 활용을 위한 시험 계획을 밝혔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소시에테 제네럴’ 산하의 금융 기술 스타트업 ‘소시에테 제네럴-포지’는 “두 번째 테스트용 블록체인으로 테조스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앞서 테조스는 최근 프랑스 중앙은행의 CBDC 시범적용 파트너로 선정된 바 있다.

소시에테 제네럴-포지의 스테판 두잔 최고기술책임자는 “우리의 오래된 프로토콜에서 수행하기 어려운 기능 개발을 테조스가 도울 수 있다”며 “고객들의 상호운용성과 유동성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조스는 고부가가치 금융 애플리케이션에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쓰일 예정이다. 테조스의 프로토콜과 온체인 거버넌스,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 등이 활용된다.

이 기업은 “CBDC가 자본시장 활동에 얼마나 유용한지 측정하기 위해 테조스 블록체인을 실험하고 있다”며 “최대 5개의 블록체인을 사용해 디지털 증권 및 CBDC를 테스트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소시에테 제네럴은 지난해 이더리움 플랫폼을 통해 CBDC를 테스트하고 약 1억 달러의 채권 발행을 완료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