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리브라, 전 HSBC 유럽 지사 대표 영입

리브라 협회가 전 HBSC 유럽 지사 대표를 영입했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제임스 에밋 전 HBSC 유럽 지사 대표가 리브라 네트워크 LLC에서 총괄 이사를 맡게 된다. 리브라 네트워크 LLC는 리브라 연합의 자회사로, 리브라 프로젝트를 운영한다.

스튜어트 레비 리브라 협회 대표는 “리브라의 비전을 현실로 이뤄내기 위해 제임스 에밋을 영입했다”며 배경을 밝혔다.

제임스 에밋은 10월 1일자로 근무를 시작한다. 그는 HSBC에서 25년을 근무했으며 최고 운영책임자(COO)를 거쳐 HSBC 유럽 지사 대표를 역임했다.

제임스 에밋은 “리브라 네트워크에서 금융 혁신과 포용을 강화하고 네트워크를 원활히 운영하는 임무를 맡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리브라는 페이스북이 추진하는 스테이블 코인 프로젝트다. 스테이블 코인은 실물 화폐와 가치를 1대 1로 연동한 가치 안정화 암호화폐다.

리브라 협회는 지난해 미국 청문회에서 국회의원들로부터 질타를 받았음에도 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등 정재계 관계자들은 리브라가 자금세탁에 활용될 수 있다는 점, 페이스북의 독과점 우려 등을 들며 프로젝트에 제동을 걸었다.

이에 리브라 협회는 리브라를 중앙은행 발행 암호화폐(CBDC)를 품는 구조로 변경했다. 리브라USD, 리브라EU 등 복수 스테이블 코인을 ‘통화 바스킷’ 안에 담아 가치를 담보하는 방식이다. 각 법정화폐에 연동된 스테이블 코인은 CBDC로도 대체할 수 있다.

또 ‘자금세탁’ 우려를 불식시키고자 전 국토안보부 고문, 전 상원의원 보좌관 등 관(官) 출신 법률 전문가를 고용하기도 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