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 와이오밍주에 코인 은행 설립…’현지 디지털 자산기업 중 처음’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이 미국 와이오밍주에 정부의 규제를 받는 코인 은행을 설립한다. 미국에서 디지털 자산 기업 가운데 은행 허가를 취득한 건 크라켄이 처음이다.

16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등 암호화폐 전문 매체들에 따르면 이날 와이오밍주 은행위원회는 크라켄이 제출한 특수목적예치기관(SPDI) 설립 신청을 승인하기로 결정했다.

새롭게 탄생하게될 특수 금융기관의 명칭은 ‘크라켄 파이낸셜’이 될 예정이다. 크라켄파이낸셜은 디지털 자산을 위한 예금과 출금, 보관, 신탁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크라켄파이낸셜의 데이비드 키니츠키 최고경영자(CEO)는 “크라켄이 은행을 설립하면 연방 결제 인프라에 직접 접근할 수 있고, 고객들을 위한 옵션 상품을 보다 원활하게 통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립이 되는대로 많은 새로운 상품들을 제공할 것”이라며 “디지털 자산 직불카드, 저축 계좌에서부터 새로운 유형의 자산 분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것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와이오밍주는 우리의 철학과 가치에 잘 부합된다”며 “주의 사려깊은 규제가 핀테크 기업들의 혁신을 어떻게 발전시킬 지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또 “크라켄파이낸셜은 다른 은행들과 거의 동일한 방식으로 당국의 규제를 받게 된다”며 “디지털 자산과 미국 달러를 모두 이용하는 미국의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불편하지 않게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