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스트레티지, 비트코인 추가 투자 결정 후 주가 9% 상승…’코로나 이전수준 회복’

모바일 소프트웨어 기업이자 나스닥 상장사인 마이크로스트리티지(MSTR)가 비트코인(BTC) 추가 투자를 결정한 소식이 전해진 뒤 주가가 급등했다. 지난달 2억5000만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을 매수한 MSTR은 14일(현지시간)에 BTC 추가 매수를 위해 자산정책을 변경한 바 있다.

1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날 MSTR의 주가가 9% 이상 급등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수치다.

앞서 지난달 11일 비트코인 투자 계획을 처음 발표할 당시에도 주가가 10% 이상 급등한 바 있다.

마이클 세일러 최고경영자(CEO)는 “비트코인 매수는 투기가 아니다”라며 “이는 의도적인 기업의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MSTR의 이같은 투자결정을 들은 그레이스케일의 배리 실버트CEO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그는 “이같은 결정은 CEO들의 결정 중 역대 가장 현명한 혹은 최악의 상황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그럼에도 기업CEO로서는 상당한 용기가 필요한 사안이기에 칭찬한다”고 말했다.

한편, 과거 비트코인 투자에 비관적인 태도를 보이던 세일러 CEO의 언급이 거론되며 그의 변화된 인식이 화제된 바 있다. 그는 지난 2013년, 비트코인을 죽어가는 온라인 도박 유행에 비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