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NYAG 법률고문 “비트파이넥스·테더, 두 달 내로 요청자료 제출해야”

미국 뉴욕의 검찰총장실(NYAG)의 존 카스틸리오네 법률고문이 비트파이넥스와 테더에 자료 제출을 요청했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다르면 존 카스틸리오네 법률고문은 이날 미국의 규제기관과 비트파이넥스, 테더가 진행하는 정식 회의 전에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서신을 보냈다.

앞서 NYAG는 17개월 동안 두 업체에 자료를 요청했지만, 자료제출은 기한 없이 연기된 상태였다. NYAG는 “일정 기간 동안 테더(USDT) 스테이블코인을 뒷받침하는 준비금은 약 74%에 불과했고, 비트파이넥스는 8억5000만 달러 규모의 고객 및 기업 자금에 대한 접근 권한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카스틸리오네는 “비트파이넥스와 테더는 금융정보가 상세히 기록된 모든 요청 자료를 2개월 이내에 제출해야 한다”며 “두 업체는 즉시 이 요청에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청 자료 안에는 고객목록, 은행계좌 및 잔액 상황, 세금신고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NYAG는 테더가 비트파이넥스에 자금을 빌려주는 것을 금지하기 위해 법원의 가처분 신청을 90일 더 연장할 예정이다.

비트파이넥스와 테더는 “17개월 동안 테더의 시가총액은 6배 이상 급증했다”며 “이는 달러와 연동된 암호화폐에 대한 시장의 신뢰를 나타낸다”며 반박했다. 이어 “현재 우리의 소비자들은 잘 보호되고 있고 가처분 신청은 필요 없다”며 “테더의 자산은 지금까지 테더가 발행한 1억6000만 달러를 초과한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