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도산 기업에서 디지털 자산 회수하는 개정안 마련

스위스에서 도산한 기업으로부터 디지털 자산을 회수하도록 법을 개정했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스위스 의회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을 인정하는 금융 및 기업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해당 법안에는 기업 파산부터 증권 거래 등에 대한 대앙햔 개정안이 실렸다.

이번 개정안은 디지털 증권 자산 거래의 합법성과 회사가 도산할 경우 디지털 자산을 추심하는 법적 절차를 마련했다.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암호화폐를 통한 돈 세탁 방지 의무도 부과했다.

올해 여름 스위스 의원들이 ‘블록체인 법안’을 아무 분쟁 없이 통과시킨 데 따라 이번 개정안이 탄생했다.

이로써 내년 기존 법안들도 영향을 받으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 탈중앙화 금융 발전을 가속화할 것로 보인다.

현재 스위스에는 페이스북의 리브라(Libra) 프로젝트를 포함, 900개 이상의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기업이 주둔하고 있다. 창출한 고용 인력만 4700명에 달한다. 정부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발전을 밀어주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시그넘(Sygnum)과 세바 크립토 AG는 스위스 금융시장감독국으로부터 은행 라이선스를 획득, 최초의 암호화폐 은행으로 거듭났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