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카드, CBDC 가상 테스팅 툴 출시

마스터카드가 CBDC 발행을 위한 가상 테스팅 툴을 출시했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마스터카드는 각국 중앙은행을 위한 CBDC 개발 독점 툴을 선보였다.

이번 툴은 CBDC 개발 테스트를 단순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다양한 종류의 거래 환경을 시뮬레이션하게 해 중앙은행들이 CBDC 사용 사례를 평가할 수 있게 한다. 은행, 금융 서비스 회사, 소비자 간의 CBDC 발행과 유통, 교환을 모사한다.

마스터카드는 CBDC 기술 설계, 제안된 사용 사례 및 기존 결제 방법과의 상호운용성을 평가하기 위해 파트너에게도 플랫폼을 사용할 것을 요구했다.

그간 CBDC가 제도권 송금에만 초점을 맞춘 반면 마스터카드 플랫폼은 중앙은행과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다리가 될 전망이다. 또한 중앙은행에게 금융사와의 상호운용이 주는 이점을 제시한다. 이로써 지불결제 시스템 진화 속에서의 마스터카드의 존속이 보장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세계 어디서나 마스터카드를 사용하는 곳에서 소비자가 CBDC로 상품과 서비스를 구매하게 될 가능성도 있다.

마스터카드는 지난해 페이스북이 주도한 리브라(Libra) 컨소시엄의 초기 파트너사로 합류하는 등 블록체인 기술에 다양하게 기여하고 있다. 하지만 그해 말 리브라가 규제 역풍을 맡자 협회를 탈퇴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