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시프의 BTC 매수 양자택일 투표결과…응답자 81% “아들의 선택 옳다”

비트코인 회의론자인 유로 퍼시픽의 피터 시프 최고경영자(CEO)가 게재한 투표에 80%가 넘는 투표자들이 비트코인(BTC) 매수가 옳은 선택이라고 답했다.

앞서 피터 시프 CEO는 자신의 트위터에 “아들이 나의 경고를 듣지 않고 BTC를 추가 매수했다”며 이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묻는 투표를 게재한 바 있다. 투표 문항은 ’30년간 전문적으로 투자에 종사한 아빠’와 ‘직업을 가져보지 못한 18살의 대학생 새내기 아들’의 양자택일 방식으로 진행됐다.

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피터 시프 CEO가 올린 투표에 81.3%가 아들의 선택에 손을 들어줬다. 해당 투표에는 총 8만2906명이 참여했다.

이 결과를 접한 퀀텀랩스의 유스만 마지드 CEO는 “아이들이 비트코인을 계속 산다면 늦어도 57세에는 백만장자가 될 것”이라고 호응했다.

반면 이처럼 아버지와 아들이 서로 다른 자산을 선호하는 것은 투자전략에 가깝단 의견도 제기됐다.

모건크릭디지털의 안토니 폼플리아노 창업자는 시프 CEO의 이와 같은 “금값이 오르면 피터 시프가 혜택을 보고 BTC 가격이 오르면 아들이 혜택을 받는다’며 “아들을 이용해 금 투자 베팅을 헷지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프는 금 투자 지지 입장을 고수하는 동시에 두 자산을 모두 매수할 수 있는 영리한 전략을 펼친 것”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