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암호화폐 활용도 가장 높아”…체이널리시스 보고서 살펴보니

우크라이나의 암호화폐 활용도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체이널리시스(Chainalysis) 보고서를 인용, 암호화폐 활용에 적극적인 국가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베네수엘라를 뽑았다. 체이널리시스는 세계적인 암호화폐 분석 회사다.

미국과 중국의 암호화폐 거래량도 여전히 많았지만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베네수엘라에 소위 ‘고래’ 암호화폐 보유자들이 존재했다. 또한 암호화폐를 활용한 소매금융이 가장 활발했다. 중국과 케냐, 미국은 그 뒤를 이었다.

체이널리시스는 암호화폐 채택 정도를 한 국가에서 이뤄지는 온체인(On-Chain) 가치로 측정했다. 블록체인 상에서 이전된 가치와 블록체인 상 암호화폐 에금과 개인간 거래(P2P) 교환 거래량 등을 기준으로 삼았다. 해당 데이터는 1인당 구매력 평가와 각국 인터넷 이용자 수에 따라 가중치가 부여됐다.

체이널리시스의 킴 그러워(Kim Grauer) 연구 책임자는 “우크라이나가 1위로 뽑힌 것이 언뜻 보면 의외로 느껴질 수 있다”며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어릴 때부터 모바일 환경에 노출된 ‘테크 네이티브’ 인구가 많은 데다 스타트업 환경이 잘 조성돼있다”고 평가했다. 여기에 동유럽에서의 사이버 범죄가 다른 지역보다 많아 암호화폐 시장을 부추긴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러시아는 전자결제 서비스를 이용해온 역사가 있어 암호화폐 결제로 넘어가는 과정이 순탄했다.

암호화폐 활용 패턴은 국가별로 달랐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기업간(B2B) 거래와 크로스 보더 거래에서 송금하는 과정에서 번거로운 은행 규제를 피하고자 암호화폐를 활용했다. 베네수엘라에서는 저축과 개인간(P2P) 거래 목적이 강했다.

그러워는 “베네수엘라는 암호화폐가 흥미롭거나 멋있어서가 아니라 안정자산 측면에서 암호화폐를 찾는다”고 진단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베네수엘라에서는 소액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활용을 이끌었다. 이는 미국과 중국에서 ‘고래 투자자’들이 거래량을 성장시키는 것과 대조됐다.

우크라이나의 최초 암호화폐 거래소 ‘쿠나(Kuna)’ 설립자 마이크 초벤얀은 “암호화폐를 통해 ‘환치기’를 하는 중소기업들이 매주 최대 500만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를 유통하고 있을 것”이라며 “그들은 대부분 터키에서 수입을 벌고 있으며 거래량의 90%에 테더(USDT)를 사용하고 있다”고 추정했다.

초벤얀은 “우크라이나에 암호화폐 소액 투자자도 많다”며 “매일 80만달러 규모의 거래가 이뤄지는데 이는 우크라이나에 주식 시장이 없어 사람들이 근로소득 외  다른 수익 창출 수단이 없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