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와의 전쟁? 블록체인으로 한다!”…덴마크 외교부 보고서 살펴보니

덴마크 외교부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부패와의 전쟁에 나선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덴마크 외교부는 국제반부패회의(IACC)에서 자국의 행정적, 정치적 부패 척결에 블록체인을 활용한 방법을 설명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발표된 보고서에는 블록체인뿐만 아니라 e-거버넌스, 빅데이터, 크라우드소싱 등의 IT 기술들을 활용하는 방법들이 담겼다.

덴마크 외교부는 블록체인을 인증서나 기록 등을 변경되지 못하고 안전하게 관리하는 데 쓸 것을 추천했다. 활동 추적에 블록체인이 쓰이면 부패 기회를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어 “블록체인은 불변하고 투명하게 기록을 저장할 수 있어서 잠재적 반부패 도구로 사용할 수 있다”며 “보다 투명한 거버넌스와 거래 시스템을 구축하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료가 원장에 정확히 기록돼야만 블록체인을 통한 부패 척결이 가능해진다”며 “블록체인에 입력된 데이터는 삭제할 수 없고, 잘못된 데이터는 개인에게 엄청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록체인이 시민들의 일상생활 속에서도 데이터 주권을 찾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짚었다. 보고서는 “블록체인과 같은 공공 데이터베이스는 모든 개인에게 분산원장에 저장된 데이터에 동등한 접근권을 제공한다”며 “개인들이 중개자에 의존하지 않고 토지나 자금에 대한 권리 주장이 가능해진다”고 내다봤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