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중앙은행 총재 “비트코인, 결제수단으로 부적합”…스테이블코인 잠재성은 높게 봐

영국 중앙은행 총재가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활용할 가능성을 부정했다. 대신 스테이블코인의 잠재성을 높게 봤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중앙은행 앤드류 베일리 총재는 브루킹스연구소가 주최한 화상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BTC)과 같은 암호화폐는 지불수단으로 적합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암호화폐 및 스테이블 코인의 미래’ 세션에서 비트코인을 ‘돈과 전혀 연관성이 없는 자산’으로 분류했다. 또한 “암호화폐는 광범위하게 변동할 수 있다”며 암호화폐에의 투자를 꺼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반면 스테이블코인은 유용한 혜택을 줄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도 “스테이블코인이 지불수단으로 광범위하게 사용되려면 현재 사용되는 화폐와 동등한 가치를 지녀야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스테이블코인이 언제든 1대1로 상환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매커니즘과 보호장치를 갖췄으며 소유자에게 강력한 청구권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스테이블코인 논의가 단일 통화에 출발점을 둬야한다고 덧붙였지만 다중 통화 스테이블코인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그는 “글로벌 스테이블 코인은 국경을 초월한 현상”이라며 “한 국가에서 운영되고 다른 국가 통화에 가치를 연동시킬 수 있으며 제 3국의 소비자가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경을 초월한 거래를 목적으로 하는 다중 통화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세계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한편, 영국 중앙은행은 블록체인 업체 L3COS로부터 CBDC를 발행하기 위한 블록체인 기반 운영 시스템 구축 제안을 받은 바 있다. 앞서 3월 은행의 통화 및 재정 안정성 관리 의무를 지지하기 위한 CBDC의 잠재적 필요성에 대한 연구 과제물을 발간하기도 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