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 B20에 ‘블록체인 비즈니스 여권’ 추진 촉구

사우디아라비아가 세계 경제 정상들에게 ‘블록체인 기반 비즈니스  여권’ 추진을 촉구했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가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와 제휴해 ‘G20 경제 지도자 그룹 제안서’를 발간했다. 해당 문건에 따르면 ‘글로벌 가치 사슬(GVC) 여권’을 통해 자신들의 주요 국가에서의 금융 규정을 따르는 기업들이 다른 곳에서도 라이선스를 취득할 수 있게 허용할 방침이다,

블록체인 기반 GVC 여권은 기업 인증을 식별하는 국제적 규정이 될 전망이다. 탈중앙화, 신뢰성, 실시간성을 주요 요소로 갖춘다. GVC 여권 도입으로, 세계적인 입지를 갖추지 못한 중소기업이 국경을 초월한 규제 부담에서 벗어나게 된다. 세계 금융 시스템도 보다 효율적이게 된다.

요세프 알 벤얀 B20 의장은 “전 세계 기업의 90%를 창출하고 고용자의 50%를 창출하는 중소기업들이 지난 9월 동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등의) 사태로 거대한 타격을 입었다”며 “GVC 여권 정책 이니셔티브를 채택하는 것이 중소기업의 회복에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지난 2일(현지시간) B20 정상 회의에서 GVC 여권 프로젝트를 피칭했다. 이들은 국제적으로 긴밀한 지원을 받아야만 해당 프로젝트가 가능하다며 G20과 재계에 합류할 것을 요청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