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탈릭 부테린 “51% 공격? 이더리움2.0에는 치명적이지 않다”…왜?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ETH) 창시자가 “이더리움 2.0에 대한 51% 공격은 치명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간 제기돼온 이더리움2.0에 대한 51% 공격의 여파가 클 것이란 우려를 일축한 것으로 풀이된다.

51% 공격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노드 중 50%를 초과하는 해시 연산력이 공격을 당하는 것을 말한다. 블록체인 거래 내역을 동시에 조작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비탈릭 부테린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지분증명(PoS) 합의 알고리즘을 채택한 시스템에서 하나의 주체가 51% 공격을 감행하는 것은 치명적이지 않다”고 강조했다.

부테린은 “공격자가 51%의 해시파워를 장악했다고 해도 이는 단 한 번의 공격 기회일 것”이라며 “이런 경우 검열 공격을 받게 되거나 소프트포크로 인해 활동 제약을 받으며 토큰을 잃어버리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작업증명(PoW) 환경에서는 51% 공격에 성공하면 심각할 수 있다”며 “다른 네트워크 구성원들의 하드웨어를 모두 삭제하지 않으면 공격을 반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금융 플랫폼 리얼비전의 세바스찬 문자바도 부테린의 주장에 동의의사를 표했다.
그는 “앞으로 디파이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며 “이더리움 금고를 통해 ETH를 51% 이상 획득하는 것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