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암호화폐 채굴장 관련 새 법안 상정…”정부에 운영상황 보고해야”

러시아에서 암호화폐 채굴장과 관련한 새로운 법안이 상정됐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러시아 디지털개발통신언론부가 “데이터 센터들은 정부에 운영상황을 보고해야 한다”는 내용의 법안을 제출했다.

지난달 28일 정부 포털에 따르면 “데이터 센터는 데이터 저장, 처리 및 접근을 제공하는 하드웨어 인프라를 갖고있는 곳”이라고 정의된다. 암호화폐 채굴장을 비롯해 디지털 개발, 통신, 매스미디어 기관들이 포함된다.

해당 법안에 따르면 러시아의 암호화폐 채굴장들은 현지 미디어·통신감독기관인 ‘로스콤나드조르’에 운영상황을 보고해야 한다. 보고 내용에는 컴퓨팅 용량, 데이터 저장 방법, 제공하는 서비스 및 비용과 관련된 정보 등이 포함된다.

이를 두고 현지 업계에서는 정부의 과도한 검열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시베리아의 대형 채굴장 비트리브의 이고 러네츠 최고경영자(CEO)는 “새 법안은 채굴자들에게만 적용될 것”이라며 “이들은 매 분기마다 보고서를 제출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디지털 경제 발전을 감시하기 위해 이 데이터가 필요한 것”이라며 “보고서에 상업 정보가 포함되는건 이해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러시아의 인터넷 자유 운동매체 로스콤스보보다(RosKomSvoboda)의 아르템 코즈유크(Artem Kozyuk)는 “최근 수년간 정부기관에서 많은 데이터들이 유출됐다”며 “데이터 센터들의 엄청난 정보를 한 곳에서 수집하면 잠재적으로 보안 위협에 노출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