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비관론자’ 피터 시프, 아들 18번째 생일선물로 비트코인 선택

‘비트코인 비관론자’ 피터 쉬프가 아들의 생일선물로 비트코인을 보내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피터 쉬프는 최근 아들의 18번째 생일 선물로 비트코인을 전송했다.

피터 쉬프가 월가의 대표적인 비트코인 비관론자인 만큼 이번 행보가 특히 눈길을 끈다. 그는 유로퍼시픽캐피털 최고경영자(CEO)로서 금본위제를 지지하고 있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서 “스펜서 쉬프(아들)가 비트코인을 샀다는 이유로 많은 비트코인 지지자들이 나를 괴롭히고 있지만 내 아들에게 뒤늦은 생일 선물로 비트코인을 주지 못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의 지갑 주소를 게시하며 “(아들은) 자기 것을 잃어버리지는 않겠지”라고 덧붙였다.

이는 2020년 1월 피터 쉬프가 비트코인 월렛 비밀번호를 분실한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 그는 당시 “비트코인을 보유하는 것이 나쁜 줄은 알았지만 이토록 나쁠 줄까진 몰랐다”고 말했다.

피터 쉬프는 그간 비트코인보다 금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며 비트코인에 대한 부정적 평가를 제기해왔다.

쉬프는 7월 팟캐스트 인터뷰에서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부의 빠른 축적만을 추구하지 이를 어떻게 저축할지는 모색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최근 대표적인 비트코인 옹호론자 앤서니 팜플리아노(모건 크릭 창업자)와 트위터에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한편, 보도 시점에서 쉬프가 언급한 아들의 비트코인 계좌에는 0.0627BTC가 들어있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