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보스턴 연준, 디지털달러 발행하나…”30개 넘는 블록체인 네트워크 평가 중”

미국 보스턴 연방준비은행(FRB, 연준)이 30여 개의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평가 중이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보스턴 연준은 30~40개의 다양한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평가해 디지털 달러 지원 여부를 결정 중이다.

보스턴 연준의 짐 쿠나 수석 부사장은 “디지털달러가 기존 달러를 어떻게 보완할 수 있는지 연구 중”이라며 “분산된 장부가 미국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의 필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지 알아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구 속도가 빨라지면서 CBDC 테스트도 속도를 낼 것”이라며 “확장성, 처리 정보량, 보안, 프라이버시 등 여러 측면에서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실용성을 평가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보스턴 연준은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미디어랩의 디지털 통화 이니셔티브와 함께 디지털달러 프로젝트 연구를 진행해온 바 있다.

양 기관은 프로젝트 구축에 필요한 요구사항들을 결정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쿠나 부사장은 “이번 협력은 이전의 연구결과에 기반한다”며 “디지털 달러가 기존의 그린백을 어떻게 보완할 수 있는지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썸네일출차=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