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국립은행 팀장 “CBDC 개발 위해 민간 부문 참여해야”…왜?

디지털화폐(CBDC)를 개발하려면 민간부문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립은행(NBU)의 혁신 프로젝트의 로먼 하팅거 팀장이 “CBDC 개발을 위해 중앙 당국과 대중을 연결해줄 민간 부문의 참여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하팅거 팀장은 “CBDC 생태계는 중앙은행과 최종 소비자 사이의 상호작용을 설정하기 위해 민간시장 참여자들이 필요하다”며 “민간부문을 포함시키면 서비스의 혁신과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민간시장이 잘 발달돼있지 않거나 국가와 소비자가 밀접히 연결돼있는 작은 국가는 예외”라고 덧붙엿다.

앞서 우크라이나 국립은행은 2018년 말 법정화폐 흐리브냐의 디지털 버전인 ‘e흐리브냐’를 시범운영한 바 있다. e흐리브냐는 스텔라 블록체인 프로토콜의 프라이빗 버전을 활용해 제작됐으며, NBU는 단독 발행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했다. 올 초에는 시범운영 결과가 포함된 ‘글로벌 CBDC 검토’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