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코인 사업자 ‘OSL 디지털 시큐리티스’ 거래 승인…”현지 첫 사례”

홍콩 규제당국이 암호화폐 사업자 ‘OSL 디지털 시큐리티스’에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 승인을 할 전망이다. 홍콩에서 암호화폐 거래 사업자가 승인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홍콩 증권선물위원회(SFC)는 OSL 디지털 시큐리티스에 디지털 자산 라이선스를 발급할 계획이다. SFC는 자금세탁방지(AML)와 신분인증(KYC) 우려에 대응해 가상자산 감시를 하는 홍콩의 규제당국 중 하나다.

OSL 디지털 시큐리티스는 글로벌 자산운용사 피델리티가 후원하는 BC그룹의 계열사로, 지난해 SFC에 현지 암호화폐 사업자들 중 최초로 라이선스를 신청한 바 있다.

SFC는 현재 해당 기업의 특정 조건들이 기준에 충족하는지 최종으로 심사 중이다. 업계는 OSL이 무리없이 최종 승인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SFC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전통적인 증권 거래소들과 유사하게 취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