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하마 중앙은행, 대차대조표에 4.8만弗 규모 CBDC 추가

바하마 중앙은행이 공식 대차대조표에 자국 중앙은행 암호화폐(CBDC) 항목을 추가했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바하마 중앙은행은 대차대조표에서 ‘샌드 달러’ 유통 사실을 밝혔다. 더블록은 바하마 중앙은행이 지난 4월 말 발표한 대차대조표에서 4만8000 달러 규모의 ‘샌드 달러’ 항목을 확인했다.

‘샌드 달러’는 바하마의 중앙은행 암호화폐(CBDC)다.  지역경제 시스템을 현대화하고 바하마  달러를 디지털화한다.  다양한 규모의 기업들을 포섭해 디지털 경제 생태계를 구축하는 게 목표다. 바하마 중앙은행은  디지털 화폐를 도입하면 전 세계 은행 서비스에의 접근이 가능해지고 돈 세탁 같은 범죄 행위 적발이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한다.

앞서 바하마 중앙은행은 CBDC 개념검증을 마치고 지난해 3월 민간업체 NZIA를 공급 업체로 선정했다.

전 세계에서 CBDC 발행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대표적으로 중국 인민은행은 소액 CBDC 발행을 준비하고 있으며 스웨덴 중앙은행은 CBDC로 개인간 거래(P2P)가 가능한 모델을 검토하고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