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간 동아시아 이탈한 암호화폐 ‘500억 불’…중국인들의 USDT 사용과 관련?

지난 한 해 동안 500억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가상자산)가 세계 최대 암호화폐 시장인 동아시아를 이탈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시아와 특히 중국인들이 자본 도피처로 테더(USDT)와 같은 암호화폐를 사용하고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는 코인 분석 업체 체이널리시스가 이날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현재 중국 당국은 연간 5만 달러 이상이 넘는 자금의 해외 유출을 제한하고 있다.

체이널리시스는 “모든 스테이블코인 중에서 테더가 동아시아에사 단연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며 “테더는 이 지역에서 이탈된 스테이블코인의 93%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에서 테더를 사는 것은 금지되어 있지만, 동아시아 사용자들은 외국 은행 계좌 같은 다른 수단을 통해 (테더 구매에) 손을 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스테이블코인은 통화 가치를 잃을 가능성이 낮아서, 해외로 자본 이탈하는 데 특히 유용하다”며 “테더가 중국 내 많은 사람들의 달러 대체품이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보고서는 “동아시아가 지금까지도 가장 큰 암호화폐 시장은 맞지만 2019년 10월 이후 비중이 감소했다”며 “이는 암호화폐와 관련된 사기 사건들 때문”이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