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올 들어 세계 주요 통화 대비 50~128% 상승…원화는 70.8% 올라

비트코인(BTC)이 올 들어 세계 주요 통화 대비 50~128% 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계적인 양적완화 조치와 인플레이션 위기에 따른 효과로 풀이된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익명의 애널리스트가 공유한 데이터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각국 통화별 비트코인 상승률이 가장 높은 통화는 브라질 헤알로 128.4% 가량 상승했다. 터키 리라는 106.5%, 아르헨티나 페소103.5%, 달러와 중국 위안, 일본 엔, 유로가 각각 66.5%, 65.8%, 62.4%, 57.3%를 잇따라 기록했다. 원화 마켓은 올 들어 70.8% 상승했다.

애널리스트는 “비트코인은 올해 초 그 어떤 상품이나 지수보다 크게 하락했다”면서도 “이 수준까지 낙폭을 만회한 지수나 자산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비트코인은 법정화폐의 평가절하와 높은 인플레이션 위험성으로 인해 현저하게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며 “2월 중순부터 모든 통화에서 비트코인은 상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인쉐어스의 멜템 데미러스 최고전략책임자는 “경기 불확실성과 달러 약세 시기에 비트코인은 금과 같은 방식으로 수혜를 입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계속 상승세를 이어갈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