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스트앤영 블록체인 총괄 “디파이, 기업 투자자 유치 위해선 ‘프라이버시’ 확보 필수”

세계 4대 회계법인인 어스트앤영(EY)의 블록체인 부문 총괄이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가 기업 투자자를 유치하려면 프라이버시 기능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EY의 글로벌 블록체인 혁신 부서 총괄인 폴 브로디는 칼럼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브로디 총괄은 디파이 서비스가 호황을 누리고 있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시장의 성장을 위해선 기업 개입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들이 디파이에 뛰어들면 엄청난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면서도 “문제는 거래 과정에서 상업적 기밀이나 기본적 프라이버시가 보장되는지 여부”라고 짚었다. 또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지 못하면 디파이는 기업 투자자를 유치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블록체인을 기반한 익명성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브로디는 “프라이버시가 익명성과 혼동되어선 안 된다”며 “규제당국에게서 거래를 숨기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잠재적 경쟁자들 사이의 정보 유출을 막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어 “잘 설계된 스마트 컨트랙트는 필요한 정보만 노출시키면서 구매자와 판매자의 신원을 보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