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Ex, ‘51% 공격’ 받은 이더리움클래식에 경고…”상장폐지 가능성 있어”

오케이이엑스(OKEx)가 이더리움클래식(ETC)이 51% 공격 대비책을 세우지 않으면 상장폐지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오케이이엑스는 홍콩에 본사를 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이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오케이이엑스는  보고서를 통해 이더리움클래식이 두 차례의 ‘51%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인된 피해 규모는 560만 달러(약 66억 5000만원)를 넘어섰다. 이에 오케이이엑스가 모든 손실 책임을 지기로 하고 소비자들에게 전액 보상을 실시했다.

‘51% 공격’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특정 집단이나 개인이 전체 절반이 넘는 컴퓨팅 연산자원(해싱파워)을 확보, 원장 기록을 위·변조한다. 블록체인에서 절반 이상(51%) 노드(참여자) 동의가 있을 경우 정보 변경이 가능하다는 점을 이용한다.

이더리움클래식은 이달 1일  처음으로 51% 공격을 받았다. 당시 560만 달러가 이중지급되는 피해를 입었다. 그로부터 5일 후 두 번째 공격이 발생했으며, 이때 168만 달러의 피해를 추가로 입었다.

오케이이엑스 최고경영자(CEO) 제이 하오는 코인데스크와의 텔레그램 메시지에서 “이더리움클래식의 인지도를 고려해 당장 상장폐지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이더리움클래식이) 다른 ‘51% 공격’을 입지 않기 위해 중대한 네트워크 업데이트를  보강해야한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