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준 “디지털화폐 이해 위해 연구 고도화…DLT 시험해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디지털화폐에 대한 연구를 고도화한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FRB는 “디지털화폐의 기회와 위협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연구와 실험을 고도화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FRB의 라엘 브레너드 총재는 “지난 몇 년간 디지털화폐가 기존의 결제 생태계와 통화정책, 금융안정, 은행 분야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지 연구하기 위해 분산원장기술(DLT)을 시험해 왔다”고 밝혔다.

브레너드 총재는 디지털 달러가 부양자금을 효율적으로 분배할 수 있다고 봤다. 그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이 탄력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지불 인프라 구축의 중요성을 일깨웠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지출이 대폭 줄었지만, 긴급구제금을 받은 날부터 지출을 늘린 가구가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중국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부문에서는 빠르게 앞서고 있다”며 “전 세계에서 달러의 역할을 감안할 때 우리가 CBDC 연구의 최전선에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CBDC를 포함한 디지털화폐는 기회가 되기도 하지만 사생활 문제나 불법활동, 금융안정과 관련된 위험도 있다”며 “이로 인해 디지털화폐는 국가 통화로 유지해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졌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CBDC 발행을 위해서는 연방정부와 다른 이해관계자들의 심의와 참여를 통해 정책을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디지털화폐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이 메사추세츠공대(MIT) 연구진과 다년간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