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 상승 비트코인…전문가 “상승 추세 유지시 연내 1만6000달러”

암호화폐(가상자산) 비트코인이  1% 이상 오르며 1만1000달러 후반에서 거래되고 있다.

14일 암호화폐 시황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오전 9시 54분 기준 비트코인은 전날 동시대비 1.25% 상승한 1만1757.67달러에 거래됐다.

거래대금은 약 274억 달러로 전날 270억 달러 보다 소폭 늘었다.

14일 비트코인 주간 차트 (이미지:코인마켓캡)

이달 들어 연중 최고점을 기록한 비트코인은 1만1000달러 부근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추가 상승세를 이어갈 경우 연내 1만6000달러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디지털자산 유동성 제공업체 트리텀의 존 윌락 최고경영자(CEO)는 “비트코인이 1만5000달러까지 가기 위해 깨야 할 심리적 장벽이 꽤 많다”며 “현 속도로 상승하게 되면 올해 1만6000달러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또 다른 암호화폐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암호화폐 분석가 필브필브(filbfilb)를 인용해 “비트코인이 최근 몇 주 동안 지난 2017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을 때와 유사점이 있다”고 보도했다.

필브필브 분석가는 “비트코인 현물가격과 20주 이동평균과의 관계는 2016년 말부터 1년 안에 3000% 이상 수익률을 달성했을 때의 기초를 닦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같은 시각 시가총액 10위권 암호화폐는 동반 강세다.

시총 2위 이더리움은 9.06% 급등했고 시총 3위 리플은 4.43% 뛰었다. 스테이블코인 테더는 0.97% 상승했다.

전날 30% 급등하며 시총 5위 자리로 올라선 체인링크는 이날도 5% 이상 올랐다. 비트코인캐시와 비트코인SV도 각각 5%, 3%대 올랐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