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디지털 위안화’ 홍콩서 출시 준비…”수주 내 시범 공개 예정”

중국 정부가 홍콩에서 디지털 위안화 출시를 준비 중이다.

중국은 지난 4월부터 정부 주도의 디지털 법정화폐(DCEP) 시범 사용을 진행한 바 있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중국 디지털화폐는 향후 수주 내에 그레이터베이(GBA) 지역에 시범 출시될 예정이다.

GBA는 홍콩을 중심으로 마카오, 중국의 광둥과 선전 등 9개 도시로 구성돼 있다. 인구는 6900만 명이며, 국내총생산(GDP)은 1조5000억 달러 상당이다.

광둥성의 허 샤오쥔 재정감독 국장은 “광동성은 암호화폐 뱅킹 부문에서 홍콩, 마카오와 비즈니스 통합을 키워나갈 것”이라며 “(이는) DCEP의 글로벌 채택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화폐의 사용 시나리오는 현대 금융기술이 GBA 전 지역의 건설과 개발에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주 중국 중앙은행은 선전에서 DCEP의 베타버전 테스트를 완료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