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1만1500불 회복…30% 급등한 체인링크는 시총 5위로 ‘껑충’

암호화폐(가상자산) 시가총액 1위 비트코인이 하루만에 반등하며 1만1500달러를 회복했다. 체인링크는 30% 가까이 뛰며 시가총액 5위 자리로 올라섰다.

13일 암호화폐 시황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오전 9시 57분 기준 비트코인은 전날 동시대비 2.16% 상승한 1만1629.58달러에 거래됐다.

거래대금은 약 250억 달러로 전날 270억 달러보다 소폭 감소했다.

비트코인은 최근 1만2000달러를 1년 만에 회복했지만, 이후 횡보세를 이어갔다. 최근 동조화 현상을 연출한 국제 금값이 급락하자 전날 비트코인도 1만1200달러대까지 밀리기도 했다.

주간 비트코인차트 (이미지:코인마켓캡)

한 전문가는 비트코인 가격 1만800달러가 주요 지지선이라고 진단했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비트코이니스트의 콜 피터슨 애널리스트는 “또 다른 애널리스트 타일러는 단기적으로 비트코인이 1만800달러 부근에서 움직임이 향후 트렌드를 암시하는 중요한 시사점”이라며 “만약 이 지지선이 깨진다면 9000달러까지 낮아질 수 있다”고 밝혔다.

같은 날 또 다른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빗불 캐피탈의 콘스탄틴 코간 파트너는 “매도자들이 시장을 지배할 경우 비트코인은 1만1390달러가 될 것”이라면서도 “저항선인 1만2000달러를 회복하면 연중 최고치인 1만2300달러를 재시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같은 시각 시가총액 10위권 암호화폐도 대부분 상승했다.

시총 2위 이더리움은 3.61% 뛰었고 시총 3위 리플은 1.06% 올랐다. 스테이블코인 테더는 0.36% 올랐다.

체인링크는 27.91% 급등한 16.58달러에 거래됐다. 비트코인캐시를 밀어내고 시총 5위 자리까지 올랐다.

체인링크의 급등은 디파이(탈중앙금융) 성장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오라클 문제가 발생하기 쉬운 디파이 부문이 체인링크를 통해 해결점을 찾고 있어서다. 오라클 문제는 블록체인 외 정보를 블록체인상으로 올릴 때 발생할 수 있는 정보의 신뢰성 이슈다.

체인링크는 블록체인의 스마트 컨트랙트가 외부 데이터 등에 안전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분산형 오라클 네트워크다.

같은 날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체인링크 투자자인 프레임워크 벤처의 마이클 앤더슨 공동 창업자는 지난 4월 인터뷰를 통해 “체인링크는 머지 않아 25달러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에상한 바 있다. 당시 가격은 4달러를 하회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