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비시RtM재팬, 귀금속 거래 지원 블록체인 플랫폼 출시…특징은?

일본 미쓰비시 금속·광물 계열사 미쓰비시RtM재팬이 귀금속 거래를 지원하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공개했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에 따르면 미쓰비시RtM재팬은 미국 블록체인 기업 스쿠체인과 협력해 귀금속 거래 지원 블록체인 플랫폼 에코(ECO)를 출시했다.

에코는 스쿠체인의 EC3 플랫폼 상에서 블록체인 기반 공급망 관리 및 금융을 위해 구축됐다.

ECO는 송장이나 거래 확인서를 생성하거나 관리, 실행함으로써 거래처 간의 귀금속 거래를 쉽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거래 당사자는 ECO 플랫폼을 활용해 거래 서류에 서명할 수 있고 블록체인상에 이를 저장하는 것도 가능하다. 다른 사람들과 실시간으로 서명된 문서를 공유할 수 있고 공개하고 싶지 않은 상업적으로 민간한 정보를 숨길 수 있다.

한편, 미쓰비시 그룹은 디지털 화폐를 포함해 블록체인 사업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미쓰비시 UFJ금융그룹은 연내 디지털 화폐 출시를 선언한 바 있다.

지난달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미쓰비시UFJ그룹의 히로노리 카메자와 사장은 현지 매체 마이니치 인터뷰를 통해 “올해 하반기 중 디지털 화폐 ‘코인(Coin)’을 발행할 계획”이라며 “디지털 화폐 발행이 다소 늦은 면이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을 감안하면 (출시하기엔)시기적으로 좋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일 미쓰비시UFJ표 ‘디지털 화폐’ 연내 출시된다…특징은?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