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디지털자산 총괄 “은행 디파이 시장 진출 돕겠다”…어떻게?

IBM이 은행의 디파이(탈중앙 금융) 시장 진출을 도울 전망이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IBM의 니틴 가우르 금융서비스 및 디지털자산 총괄은 “은행이 디파이 분야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접근방식을 제고해야 한다”며 “은행의 디파이 마켓 진출을 도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은행이 디파이 업계를 이해하고 수용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만일 그렇지 않으면 전체 비즈니스 모델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짚었다. 이어 “대다수 금융기관은 아직 디파이에 대해 초기 탐색 단계에 머물러 있다”며 “진정한 분권형 금융과 전통 증권의 디지털화 사이의 갈림길에 서 있다”고 설명했다.

가우르 총괄은 투자은행과 같은 대형 은행들이 디파이 시장에 진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골드만삭스가 디지털자산 총괄을 고용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인 신호’라고 평가했다.

그는 “IBM은 고객들이 디파이를 탐색하는 것을 도울 수 있다”며 “새로운 경쟁 상품 창출, 상품 혁신 등 디파이 공간에서 필요한 세계 시장의 역동성에 맞춰 은행을 연결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