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SW기업 MSTR, 2.5억불 상당 비트코인 매입…”매력적인 투자자산”

글로벌 모바일 소프트웨어 기업 마이크로스트레티지(MSTR)가 비트코인(BTC)을 대량 매수했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MSTR은 투자 포트폴리오 전략의 일부로 2만1454 BTC를 구매했다. 이는 약 2억5000만 달러(한화 약 2966억 원) 상당이다.

앞서 이 회사는 “주식, 채권, 금 등의 상품과 비트코인 같은 디지털 자산에 12개월 동안 최대 2억5000만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MSTR의 마이클 세일러 최고경영자(CEO)는 “비트코인은 세계에서 가장 널리 채택된 암호화폐이자 신뢰할 수 있는 가치 저장 수단”이라며 “(이번 투자는) 비트코인에 대한 우리의 믿음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으로 현금을 보유하는 것보다 더 매력적인 투자자산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MSTR의 이러한 투자 결정에 주목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비트코인이 제도적으로 흡수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도 있다.

유명 시사평론가인 프레스톤 파이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MSTR은 비트코인을 1차 적립 자산으로 채택했다”며 “이제 막 시작했다”고 짚었다.

암호화폐 대형 투자사 그레이스케일의 배리 실버트 최고경영자(CEO)는 “12억 달러 규모의 MSTR이 비트코인 플레이어로 공개적으로 변신했다”며 “이는 현명한 선택”이라고 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