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지원에 블록체인 활용해야”…이스라엘 기업, 프랑스 대통령에 서한

이스라엘의 블록체인 스타트업 오브스가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에게 블록체인 활용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보냈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오브스는 마크롱 대통령에게 “레바논 참사 피해를 지원할 국제 원조자금을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앞서 마크롱 대통령은 레바논의 대형 폭발사고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국제 화상회의를 주재한 바 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전 세계 지도자들에게 “시기적절한 구호물자 지원에 박차를 가해달라”면서 “국제원조가 불법단체들의 손에 넘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레바논 미셸 아운 대통령 등은 “레바논이 신속하게 폭발사고의 피해를 수습할 수 있도록 대규모 지원을 하겠다”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오브스는 “블록체인의 투명성과 명확한 책임 소재는 민간 기부자들과 정부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해외원조 관리에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블록체인은 신뢰하기 어려운 여러 당사자가 투명하게 협력할 수 있도록 하는 독특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며 “재정 지원이 효과적으로 배치되고 있다는 것에 확신을 갖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브스는 올 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이 시작되자 자가격리를 돕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