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 룰’ 해결 앞장선 람다256 “‘베리파이바스프’ 얼라이언스에 12곳 합류”

블록체인 기술 전문기업 람다256은 ‘베리파이바스프(VerifyVASP)’서비스 얼라이언스에 12곳이 합류했다고 10일 밝혔다.

베리파이바스프는 지난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권고안을 통해 발표한 트래블 룰(여행 규칙) 에 따라 디지털 자산 사업자들이 송수신자 관련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이다.

람다256에서 제공하는 분산 프로토콜을 활용해 베리파이바스프 얼라이언스 내에서 실시간으로 디지털 자산 송수신자의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이번에 공개된 베리파이바스프 얼라이언스는 거래소, 결제 및 송금, 월렛, 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영역의 글로벌 디지털 자산 사업자로 구성됐다.

얼라이언스 참여를 확정한 기업 및 기관은 업비트APAC, 비트칸, 비트칸 (Bitkan), 인도닥스(Indodax), 레가투스 글로벌 (Legatus Global), 머클 사이언스 (Merkle Science), 핀투 (Pintu), 펀디엑스(Pundi X), 스카이빗 (Skybit), 스패로우 (Sparrow), 브이씨씨(VCC), 집멕스 (Zipmex), 인도네시아 블록체인 협회 (Indonesian Blockchain Association)이다.

베리파이바스프와 람다256은 한국과 싱가포르를 필두로  북미, 유럽 등으로 얼라이언스를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는 목표다.

람다256 관계자는 “베리파이바스프 첫 공개 후 트래블 룰 대응 솔루션을 필요로 하던 다수 블록체인 및 핀테크 기업들이 얼라이언스 참여 의사를 밝혔다”며 “참여 기업이 많을 수록 효과적인 자금세탁 및 불법 거래 방지가 가능한 만큼 적극적으로 글로벌 파트너십을 체결하겠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람다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