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시 51% 공격…이더리움클래식 “거래 확인 시간 늘려야”

암호화폐 이더리움클래식(ETC)이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아 또 다시 51% 공격을 받았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채굴풀 이더마인의 운용업체 비트플라이와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보고서를 인용해 “이날 오전 이더리움클래식이 51% 공격을 받았고 4000개 이상의 블록이 재구성됐다”며 “일시적으로 이더리움클래식의 입출금 등이 모두 중단됐다”고 밝혔다.

51% 공격이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노드 중 50%를 초과하는 해시 연산력이 공격을 당했다는 뜻이다. 이를 통해 악의적으로 블록체인 거래 내역을 동시에 조작하는 행위를 의미한다.

이더리움클래식의 개발자들은 트위터를 통해 “최근 51% 공격을 염두하면 거래소, 채굴풀 등 이더리움클래식 서비스 제공업체는 입출금 거래에 대한 확인 시간을 늘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안전하고 실행 가능한 솔루션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달 초에도 이더리움클래식은 51% 공격을 당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더리움 클래식, 3시간 동안 채굴 중단…이유는?

이날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블록체인 포렌식 기업 비트쿼리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1일까지 발생한 이더리움클래식 51% 공격으로 80만7260 ETC(약 560만 달러)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비트쿼리는 “해커가 나이스해시에서 17.5 BT(약 19만2000달러)로 해시파워를 대여해 공격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