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S&P500 상관계수 크게 떨어져…더는 상관관계 없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 이후 비트코인과 주식시장의 상관관계가 크게 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암호화폐 투자 컨설팅사 퀀텀이코노믹스의 매티 그리스펀 창업자는 이날 ‘양자경제 뉴스레터’를 통해 “비트코인과 S&P500지수의 상관계수가 크게 하락했다”며 “이는 두 시장의 상관관계가 더는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올 초 두 지수의 상관계수는 0.6까지 치솟았지만 현재는 0.2를 밑돌고 있다.

그는 주식과 디지털 자산 시장을 움직이는 공통 요인으로 미국 연방준비이사회를 꼽았다. 그리스펀 창업자는 “(상관계수는 낮아졌지만) 두 자산 간에 공통점이 하나 있다”며 “미 연준의 달러 찍어내기로 인해 두 자산을 포함한 모든 마켓의 가격이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그리스펀 창업자는 지난 2일 인터뷰를 통해 “암호화폐 시장이 회복됐다”고 진단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