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상장사’ MSTR “달러 대신 비트코인·금에 투자”

나스닥 상장사인 모바일 소프트웨어사 마이크로스트레티지(MSTR)가 달러 대신 비트코인과 금에 투자한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MSTR은 지난달 28일 기업의 새로운 자본분배 전략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이 같이 전했다.

MSTR은 미국 달러 인플레이션에 대비해 비트코인과 금 등 대체자산에 2억5000만 달러(한화 약 2960억 원)를 투자할 방침이다. 이 같은 투자는 1년간 지속될 예정이다.

MSTR의 미카엘 세일러 최고경영자(CEO)는 “현재 환경에서 달러를 계속 보유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며 “우리 기업의 자산을 불려줄 수 있는 투자처로 옮기는 것이 타당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달러 수익률이 실질적으로 마이너스를 나타냈다”며 “제로금리로 인해 달러는 더이상 5억 달러 이상의 현금 투자처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 금, 은 등은 변동성이 큰 피난처가 되더라도 힘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